본문 바로가기

지역홍보

보이스피싱 현금수거책 검거한 '피싱지킴이'

시흥경찰서는 ’22. 5. 3.() 보이스피싱 피해를 예방하고 현금 수거책 검거에 기여한 시민 이 (48)를 경기남부경찰청 ‘피싱지킴이’로 선정하고표창장과 포상금을 전달하였다.

 

피싱지킴이로 선정된 이 모씨 인터뷰와 당시 현금 수거책과 거래 상황 영상. 영상제공=시흥경찰서

 

피싱지킴이로 선정된 이 씨는 지난 3월 29일 자신이 운영하는 식당에서 근무 중인 종업원 A(41)가 “추가 대출을 받으려면 기존 대출을 상환해야한다.”며 보이스피싱 금융기관 직원을 사칭한 피의자 B(30)를 만나기로 한 것을 수상하게 생각하였다.

 

보이스피싱이라고 의심한 이 씨는, B씨와 가게 외부에서 만나기로 한 A씨에게 가게 내부 CCTV가 있는 방에서 거래를 하도록 설득하였다. 

 

이 는 가게 내부로 찾아온 B씨가 은행 직원 같지 않은 행색에 더욱더 의심을 품었고, B씨에게 다량의 현금을 건네는 A씨의 모습을 가게 CCTV를 통해 지켜보고 보이스피싱임을 확신, B씨가 현금 편취 후 가게를 나서자 곧바로 경찰에 신고를 한 후 B씨를 뒤쫓아가 경찰이 올 때까지 붙잡아 두었다.

 

출동한 경찰관은 B씨의 휴대폰 대화내용을 확인하는 등 범행을 특정하여 현장에서 체포피해금 1,500만원 및 휴대폰을 압수하였고 이후 B씨를 사기혐의로 검찰에 송치하였다.

 

이 씨의 기지로 A씨의 1,500만원의 소중한 재산 피해가 예방되었고보이스피싱 현금수거책 피의자를 검거할 수 있었다.

 

이 는 “주변 이웃들이 관심을 가지고 조금만 봐준다면 보이스피싱 피해는 충분히 막을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 하고 소감을 밝혔다.

 

‘피싱지킴이’는 보이스피싱 피해 예방과 범인 검거에 도움을 준 시민의 사례를 홍보하고 누구든지 관심을 가지면 나와 이웃의 범죄를 예방할 수 있다는 인식을 확산하기 위해 경기남부경찰청이 추진하고 있는 시책이다.

 

시흥 경찰은 앞으로도 보이스피싱 피해 예방에 도움을 준 시민 피싱지킴이로 선정하고 포상을 수여해 많은 사람들이 관심을 가지고 동참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시흥경찰서 수사2과

 

Copyleft@ 콘텐츠는 알권리 충족을 위해 개방된 글이며, 출처를 밝힌 인용과 공유가 가능합니다. 반론이나 정정, 보충취재를 원하시면 메일(srd20@daum.net)로 의견주세요.

마이크로시민저널리즘 - 시흥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