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역홍보

오이도 해상에 넙치(광어) 치어 방류

시흥시(시장 임병택)는 지난 17일 수산자원 회복 및 어업인의 소득 증대를 위해 3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넙치(광어치어 약 112만 마리를 오이도 연안 해상에 방류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방류되는 넙치 치어는 수산종자 생산업체에서 지난 2월 한국수산자원공단으로부터 우수 수정란을 받아 부화시킨 후 약 3개월가량 키운 것으로 크기는 6~10cm 미만이다.

 

시는 지난 2일 경기도해양수산자원연구소에 넙치 치어의 전염병 감염 여부 검사를 의뢰했으며정밀검사 결과 참돔이리도바이러스병과 바이러스성출혈패혈증이 불검출된 건강한 종자임을 확인받았다.

 

‘광어’라는 명칭으로 국민들에게 익숙한 넙치는 1년에 60~80cm까지 성장하며 회구이탕 등으로 다양하게 활용되는 어종으로우리나라 해산 어류 양식 생산량의 90%  차지할 만큼 인기가 높다.

 

한편시는 지난 4~5월에 오이도 갯벌에 동죽 치패 32톤 이상을 살포했고지난 10일에는 경기도 해양수산자원연구소가 자체 생산한 어린주꾸미 3만 마리를 오이도 연안 해상에 방류했으며오는 10월경에는 바지락․모시조개․동죽 치패를 오이도 갯벌에 살포할 예정이다.

 

경기도와 시흥시는 고갈돼가는 수산자원의 보전과 증식을 위해 방류 품종과 방류량을 늘여 수산종자 방류사업이 활발히 이뤄질 수 있도록 힘을 보태고 있으며어업인 단체에서도 방류된 자원이 일정 크기로 자랄 때까지 포획하지 않는 등 적극적인 협조에 나서고 있다.

 

해양수산과 어촌활력팀

 

Copyleft@ 콘텐츠는 알권리 충족을 위해 개방된 글이며, 출처를 밝힌 인용과 공유가 가능합니다. 반론이나 정정, 보충취재를 원하시면 메일(srd20@daum.net)로 의견주세요.

마이크로시민저널리즘 - 시흥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