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SMD EDITOR
SMD는 미디어에 대한 올바른 해석과 방향을 선도하기 위해 교육과 비평을 주 활동으로 합니다. 시민 자신들이 주체적으로 미디어를 생산하고 소비하는 마이크로저널리즘 실천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otice

Recent Comment

 

시흥거모지구 대책위, 삭발 현장 영상

26일 오전 11시, 거모지구 토지·지장물 통합대책위원회(이하, 거모지구대책위. 위원장 원정재) 100여명은 LH 광명·시흥사업본부 정문에서 삭발과 함께 무기한 단식 농성을 예고했다. 시흥거모지구가 헐값으로 강제수용되는 것에 항의하기 위해서였다.

 

26일 오전 11시, 거모지구 토지·지장물 통합대책위원회가 LH 광명·시흥사업본부 정문 앞에서 시위를 하고 있는 모습

거모지구대책위는 “50년간 묶여있던 개발제한구역이 개발이라는 이름하에 터무니없는 토지가격으로 평생 일구어 온 집과 농토를 강제 수용당할 처지”라며 분노했다.

 

지난 해 7월 시흥거모사업지구 발표 이후 청년임대주택 위주의 건설 정책이 발표되자 지역주민들은 지역 슬럼화가 우려된다며 개발 반대 및 수정을 주장했다. 거모지구대책위는 “개발계획에 따른 진행과정에서 주민의 목소리는 전혀 반영이 되지 않고, 지장 조사 등 강제 수용철차를 보여 정부와 LH를 상대로 저항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 되었다”고 항변했다.

 

거모지구 토지·지장물 통합대책위원회 회원들이 삭발하고 있는 모습

거모지구대책위는 ▲거모지구 공공택지사업 추진한 국회의원 조정식은 수용주민에게 사죄하라 ▲정부는 토지보상 악법을 적폐청산하라 ▲강제수용에 따른 양도세 전면 폐지하라 ▲거모지구 사업예산 수용주민에게 즉각 공개하라 ▲토지 건축물보상 현시가의 2배 보상·확정하라 ▲사업자 영업보상 3년 매출로 보상하라 ▲정부와 LH는 양도세 전액 면제하라 ▲공람전사업자 주민등록 미전입자 생계대책 강구하라 또한 신뢰성 있는 감정평가를 하라고 요구했다.

 

시흥거모지구는 지난해 12월 시흥시 거모동과 군자동 일대 152만2150㎡(개발제한구역 151만5676㎡)를 문재인 정부의 '수도권 공공주택지구'로 지정하고, 이곳에 2023년까지 신혼부부와 청년 1만1140가구를 위한 공공임대주택을 짓기 위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곳은 현재 주민 100가구 정도가 거주하고 있다.

 

취재: 시민저널리즘 허정임

 

Copyleft@ 본 콘텐츠는 알권리 충족과 정보공유를 위해 개방된 글입니다. 

 편집은 허용하지 않으며 출처를 밝힌 공유는 가능합니다. 

 반론이나 정정, 보충취재를 원하시면 메일로 의견주세요. 

 srd20@daum.net

 

 

posted by SMD EDIT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