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SMD EDITOR
SMD는 미디어에 대한 올바른 해석과 방향을 선도하기 위해 교육과 비평을 주 활동으로 합니다. 시민 자신들이 주체적으로 미디어를 생산하고 소비하는 마이크로저널리즘 실천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otice

Recent Comment

2019.02.24 14:01 Public Relations

안녕하십니까이복희 의원입니다먼저 5분 발언의 기회를 주신 김태경 의장님을 비롯 동료 의원님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본 의원의 오늘 발언은 개인적인 감정을 담은 내용이 결코 아니며, 또한 어느 한 사람에게 마음의 상처를 남기게하기 위함이 아님을 미리 말씀드리며, 의원으로서 전체 공직문화의 건전성을 강력히 촉구하고자 발언대에 섰음을 말씀드립니다.

 

먼저 시승격 30년이 되는 뜻깊은 해를 맞이하여 시민들께 품격 있는 행정서비스 제공을 위해 불철주야 노고가 많은 13백여 공직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시흥시는 참으로 할 일이 많은 도시입니다. 그래서 더더욱 공직자들의 역할과 역량 그리고 현실적인 정책개발이 어느 때보다도 중요한 시기라 생각합니다따라서 공직자들의 마음을 일일이 헤아리고 자존감을 심어주어 열심히 일한 결과로 인정받아 더욱더 시민들의 삶의 질 향상과 시흥발전에 앞장 설 수 있도록 환경을 조성해 나가는 건강한 조직문화가 중요한 시기이지요

 

그런데 최근 우리시 조직 환경을 들여다보면 참으로 답답하고 안타깝습니다공직자들의 표정은 굳어 있고 일 할 의욕은 찾아 볼 수 없으며 생기는 사라지고 기회만 주어지면 다양한 방법의 휴직신청을 통해 잠시 피해 가려는 분위기를 감지했습니다.

 

그뿐만이 아닙니다. 어렵게 공부하여 당당하게 공직의 길로 접어들어 수 십 년을 몸담아 온 직장을 순간순간 박차고 나가고 싶은 충동을 하루에도 수 십 번 씩 하게 된다는 공직자들.....

 

또한 동료이기이전에 경쟁자로 상대를 짓밟고라도 나만 윗사람 눈에 띄어 성공하면 된다는 개인이기주의 조직문화에 염증과 헤이감 그리고 자존감이 떨어져 떠나고 싶다는 등등.......

 

참으로 슬픈 현실입니다누가 이렇게 만들었을까요?

 

혹시 시장께서도 느끼고 계시는지요부시장께서도 느끼고 계시는지요?

 

안타깝게도 두 분께서는 느끼지 못하셨기에 계속 이어지는 어두운 조직 환경을 바꾸어 내지 못하고 있지 않나 생각합니다.

 

임병택시장께서 취임한지 8개월째 접어들고 있습니다. 따라서 시장께서는 다양한 외부일정으로 행정을 꼼꼼하게 챙기며 직원들의 마음까지 들여다 볼 시간적 여유가 부족했겠다는 생각에 공감합니다.

 

그러나 수 십 년을 공직에 몸담아온 즉 정년을 얼마 남겨 두지 않은 부시장께서는 그동안 뭘 하셨는지 궁금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부시장께서는 시흥시로 부임하신지 6개월쯤 되셨다고 말씀하셨습니다아울러 부시장님께서 오시자마자 본 의원과 우연히 차를 마실 기회가 있어 부시장님께 주문 아닌 주문을 했던 것을 기억 하시는지요.

 

시흥에 계시는 동안 오랫동안 기억에 남은 부시장님이 되어달라고, 따라서 공무원들의 든든한 울타리 역할로 시장께서 공무원들의 환경을 고려하지 않고 무리하게 진도나가시면 부시장께서 큰 힘이 되어 내부 조직이 흔들림 없이 지켜 질 수 있도록 부탁드렸으며,

 

 

아울러 공무원들의 마음가짐이 곧바로 시민들의 삶과 연결된다고말씀드렸던 기억이 생생합니다.

그래서 앞서 거쳐 가셨던 부시장의 사례도 들어가면서 부시장께서 하고 싶은 사업을 무리하게 펼치시다보면 결국 마무리 하지 못한 상태에서 원상복구되는 사례를 직접 경험했다라고....

 

그런데 부시장께서는 오시자마자부터 지금까지 소리의 문제 중심에 부시장의 이야기가 반드시 나오는 이유는 무엇일까요아니땐 굴뚝에 연기납니까

 

일 욕심도 많고, 하고 싶은 일도 많다보니 시장의 바쁜 틈을 적절하게 잘 활용, 현장활동은 물론 조직력까지 장악 마음껏 펼치려니 본연의 역할은 뒤로 한 채 무리하게 진행되고 있는 일들이 소리가 날 수 밖에 없으며 진행과정에서 겪는 공직자들의 어두운 마음과 애로사항이 눈에 들어오겠습니까?

 

최근 시흥지역에는 김태정 왕국이라는 소문이 파다하게 퍼져 있어 그 실체를 알아보고자 본 의원이 집행부의 조직도를 살펴보았습니다.

 

임병택시장 취임 1년도 안된 상태의 조직현황에 특정지역출신 공직자들이 지나치게 편중되어 있음을 확인했습니다.

 

아울러 간단하게 나열해보니 고위직 31명 충청 / 4급 총 11개중 충청 2/ 영남 5/ 호남 1/ 기타3명 5급 주요부서장 즉 시장, 부시장, 직속기관 그리고 의회사무국을 포함 총 9개자리 중 6개가 충청이었으며, 6급 상당 주요보직 팀장으로는 21개중 17명이 충청으로 확인되었습니다.

 

우연일까요? 우연이라고 생각하기에는 짧은 기간에 특정지역 출신 그것도 인사위원장인 부시장 출신지역의 공직자들을 요직에 올려놓은 것은 누가 봐도 인사위원장인 부시장의 의중이 들어가지 않았다고 생각 할 수 있겠습니까?

 

안타깝습니다. 가장 공정하고 객관적인 생각으로 조직과 인사를 조정해야하는 인사위원장께서 특정지역에 편중되어 조직과 인사를 진두지휘 하는 현 조직을 조직의 구성원들이 어떻게 자신의 역량을 발휘하고 시민을 위해 일 할 의욕이 생기겠습니까?

 

또 다른 지역에서 부시장님의 이야기를 우연히 접하게 되었습니다. 워낙 일 하기를 좋아하는 분이라 다양한 곳에서 소문의 중심에 계셨 던 것 같습니다.

 

그런데 부시장께서 몸담았던 모든 현장의 공통적인 소리가 참으로 감당하기 힘들었다라는 이야기였으며 하물며 어느 시에서는 차라리 시장 출마 하셔라까지 하였다는 이야기와 함께 시장의 영역을 지나치게 넘나드는 일들이 빈번했다는 이야기를 전해 들었습니다.

 

그런데 현재 우리시에서도 별반 다르지 않다는 것을 여러번 느끼고 있으며 집행부에서 어떠한 사안에 관하여 의원들의 의견을 묻는다고 몇 번씩 협의 하고는 번번히 집행부 계획대로 진행되어 확인 해 보면 역시 부시장의 의중을 거역 할 수 없었다가 되풀이 되는 답이 였습니다어찌하여 이 지경까지 몰고 왔는지 이해를 할 수가 없습니다.

 

항상 혼자 싱글벙글 부시장님!!!

 

눈에 보이는 것만이 전부가 아니다라는 말씀을 드리고 싶습니다.

부시장의 시야를 가리고 귀를 막아 총애를 받고 근거리에 두고 있는 몇 명의 공직자들의 밝고 행복한 표정이 모든 공직자들의 환경이라고 착각하지 말아 달라는 이야기입니다.

 

또한 부시장께서는 모든 정답을 이미 정해 놓고 다른 사람의 의견을 받을려고 하니 더 이상 대화와 소통이 어렵다는 여론과 함께 부시장께서 경기도청 직원이었을적 행정 경험을 수 십 년이 지난 현재 행정에 접목하려고하니 당연히 지혜롭고 똑똑한 공직자들의 자존감은 떨어 질 수밖에 없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항간에 떠도는 소문에 의하면 행정국장께서는 부시장의 고등학교 동창이라는 소문과 함께 행정국장께서는 시장께 보고하기 전 부시장께 선 보고 후 시장께 보고한다는 또 다른 소문이 돌고 있는 것을 알고 계신지요.

 

부임한지 6개월 밖에 안 된 부시장에 대한 좋지 않은 이야기가 시흥지역 곳곳에서 날마다 새롭게 새어 나오는지에 대해서 깊히 되돌아보시고 진정으로 시흥시민을 위해서 가장 우선시해야 하는 부시장의 역할이 무엇인지를 파악해 보십시오.

 

아울러 부시장께서 앞으로 얼마나 더 시흥시에 계실지 모르지만 계속적으로 부딪치며 큰 소리를 내야하는 상황들이 발생된다라면 그때마다 어떻게 풀어가야 할지 심히 고민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시흥시는 곧 50만 인구로 대도시 진입을 코앞에 두고 있습니다. 따라서 안정적이고 체계적인 시스템을 갖춘 행정력이 제대로 발휘되어야하는 시점이 되었다고 생각합니다언제까지 한 사람에 의해서 조직이 흔들리고 좌우지 되는 행정력으로 시민들께 품격 있는 행정서비스를 펼치시려는지 걱정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항상 싱글벙글 부시장님!!

 

공직자들의 마음가짐과 건강한 정신, 자존감, 밝은 표정은 곧 시민들께 바로 질적 행정서비스로 이어진다는 사실을 인지하시고 따라서 열심히 일하는 공직자들에게는 반드시 일한 만큼의 인정과 자존감을 높여주고

 

또한 다소 부족한 공직자일지라도 충분히 능력을 갖출 수 있는 기회와 격려로 스스로가 부족함을 채워 단계를 밟아 갈 수 있는 길 안내를 잘 부탁드립니다.

 

끝으로 이재명도지사님께 간곡히 요청 드립니다.

 

경기도가 갖고 있는 부시장에 대한 인사권을 해당 지자체로 넘겨 주시기를 당부 드립니다.

 

지사님께서는 진정한 자치분권을 위해 최일선에서 외쳐오셨습니다. 작은 것부터 실천하는 자치분권이 실현 되었으면 합니다.

 

아울러 해당 지자체에 부시장에 대한 인사독립권을 과감하게 내려 주신다면, 더 이상 진급의 기회가 없어 무사히 정년 되기를 기다리는 국장들이 부시장 진급이라는 기회와 희망으로 또 다른 목표지점을 향해 노력하고 열정을 쏟아 붓지 않을 까요?

 

아울러 수 십 년 몸담아온 행정의 경험과 능력이 시민을 위한 정책개발과 적재적소 인력 배치를 통한 효율적 조직 운영으로 흔들림 없는 행정시스템 구축이 잘 될 것이라 판단되오니 부시장에 대한 인사독립권을 반드시 해당지자체로 넘겨 주시어 언론보도는 물론 실제 현장에서 부시장과의 갈등으로 인해 서로간에 상처는 물론 필요 없는 행정소모가 사라 질 것이라 생각합니다.

 

지사님의 통 큰 결단을 간절히 바라며 끝까지 경청해 주신 동료의원과 일천 3백여 공직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Copyleft@ 본 콘텐츠는 알권리 충족과 정보공유를 위해 개방된 글입니다. 

 편집은 허용하지 않으며 출처를 밝힌 공유는 가능합니다. 

 반론이나 정정, 보충취재를 원하시면 메일로 의견주세요. 

 srd20@daum.net



posted by SMD EDIT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