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SMD EDITOR
SMD는 미디어에 대한 올바른 해석과 방향을 선도하기 위해 교육과 비평을 주 활동으로 합니다. 시민 자신들이 주체적으로 미디어를 생산하고 소비하는 마이크로저널리즘 실천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otice

2018.08.23 11:31 Public Relations

시흥시에서 한국을 비롯한 아시아 각국의 전통연희를 즐길 수 있는 축제가 펼쳐진다. 



시흥시, 한국예술종합학교, 경기문화재단 등 관학이 협력하여 함께 하는 <2018 경기 시흥 아시아 전통연희 축제>는 2017년 처음 개최되어 올해로 제2회를 맞는다. 


축제는 오는 9월 1일에서 2일까지 시흥시 옥구공원에서 열리며 ‘젊은 연희, 新바람 아시아’를 주제로 아시아 공동 문화유산으로서의 전통 연희를 젊은 감각으로 재조명한다. 


1일 오전 11시, 젊은 연희를 뽐내는 연희 YOUNG판을 시작으로 김대균, 시흥시립 전통예술단, 국내 정상급 광대 등 국내외 최고 수준 출연진의 공연이 펼쳐진다. 전국 농악/퍼레이드 공연과 융복합/창작 공연, 소규모 최고의 광대를 가리는 ‘천하제일 광대 뎐’ 또한 감상할 수 있다. 



특히 이번 축제는 베트남, 몽골, 홍콩, 북경, 네팔, 말레이시아 등의 아시아 프로 연희 단체들이 참여해 더욱 다양하고 풍성한 볼거리를 제공할 전망이다. 아시아 각국의 문화 전반을 보고 즐길 수 있는 체험 프로그램 역시 이번 축제의 묘미이다. 


공연장은 옥구놀이마당, 연희마당, 줄타기마당, 나무마당, 놀이터, 신비마을, 아시아빌리지&로드로 구성된다. 이 중 옥구놀이마당에서는 아시아 각국의 다양한 전통연희와 개막 공연이 열릴 예정이다. 


연희마당과 줄타기마당에서는 각각 10인 이상의 전국 대형 농악과 국가무형문화재 제58호 줄타기 보존회가 이끄는 줄타기 광대의 신명나는 재주를 감상할 수 있으며, 신비마을에서는 마리오네트 쇼 등 어린이를 위한 공연을 관람할 수 있다. 


새롭게 개편된 아시아빌리지&로드는 축제학교기획단과 체험전시장, 아시아 예술가들의 소규모 공연장으로 꾸며진다. 시흥 관내 청소년 100여명과 아시아 6개국 출연진이 모여 울려 퍼지는 아시아 희망 두드림 퍼레이드를 시작으로 개막공연의 막이 열린다. 또한 남상일, 이광수, 박애리, 팝핀현준, 퍼포먼스 팩토리, 시흥시립 전통예술단, 아시아 해외팀의 쇼케이스 무대가 축제의 열기를 더할 예정이다.  


축제 운영위원회 최찬희 위원장은 “각국의 문화예술이 가진 신명을 통해 공동체적 가치를 회복하고자 한다”며 “전통과 현대를 잇는 융·복합 콘텐츠로 아시아만의 문화적 가치를 발굴할 것”이라고 전했다.


Copyleft@ 본 콘텐츠는 알권리 충족과 정보공유를 위해 개방된 글입니다

편집은 허용하지 않으며 출처를 밝힌 공유는 가능합니다. 

반론이나 정정, 보충취재를 원하시면 메일로 의견주세요. 

srd20@daum.net

posted by SMD EDITOR